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  > 방사선안전 > 방사선방호 > 방사선 사고 및 테러 대응 체계

방사선 사고 및 테러 대응 체계

「원자력안전법」, 「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」, 「국민보호와 공공안전을 위한 테러방지법」 등에 근거하여 국가 차원의 방사선사고나 방사능테러가 발생하였을 때,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.

국가 방사능테러 대응체계

국내에서 방사능테러가 발생 또는 발생할 우려가 현저한 경우, 테러사건의 구분에 따라 4개 부처(군사시설-국방부, 항공-국토교통부, 해양-해양경찰청, 국내일반-경찰청)가 테러사건대책본부를 설치·운영하여 테러사건 대응활동을 주관합니다.
원자력안전위원회는 테러사건대책본부를 지원하기 위하여 방사능테러대응 지원본부를 설치·운영합니다.

방사선사고 및 테러대응 민관협력체계 (U-REST)

방사선사고지원단(U-REST※)은 지역 민간 방사선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체로 15개 권역, 70여명의 단원이 활동하고 있습니다.
전문기관이 즉시 출동이 어려운 원격지에서 방사선사고·테러가 발생했을 때 해당 권역 단원들이 신속히 출동하여 사고 현장에서 지역 유관기관(소방,경찰등)의 초동대응 활동을 자문·지원하도록 하고 있습니다.
※ Ubiquitous Regional Emergency Support Team